What We’re Reading #21 Intro

1113_07

21번째 레터의 인트로는 이번 호 테마인 ‘프로페셔널리즘’에 대한 저의 소회를 담은 평소보다 조금은 긴 글로 대신합니다.

**

‘글을 쓰는 사람이 읽는 사람보다 많은 시절’인 것 같다는 이야기를 안주삼아, 업으로 글을 쓰는 사람들과 그 글을 상품으로 만드는 사람들이 모인 술자리가 있었습니다. 찬 바람이 불어서인지, 자리를 파하고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한 권의 책이 떠올랐고요. 책의 마지막 문단은 이렇습니다.

우리의 눈에는 학자들의 탁월한 논문과 저널리스트들의 훌륭한 특종이 세상을 이끌어가는 것처럼 보인다. 그러나 실제 세상을 바꾸는 것은 그 시대에 필요한 지식과 정보를 대중에게 이야기해주는 저술가들의 책일 수 있다. 지구를 점령한 살충제 DDT가 위험하다는 사실은 수많은 학자들이 논문으로, 기자들이 가사로 지적했다. 그러나 사람들이 직접 DDT를 막아야겠다고 결심하고 행동하게 만든 도화선은 논문처럼 어렵지 않고 기사보다는 호흡이 깊었던 한 권의 책 『침묵의 봄』이었다. 이 책으로 세상을 바꾼 주인공은 학자도 언론인도 아니었지만 꾸준한 노력으로 저술가가 된 평범한 공무원 레이첼 카슨이었다. 세상은 그래서 저술가를 필요로 한다.

2008년 여름, 구본준

쓰는 사람보다 읽는 사람이 많으면 많은대로, 적으면 적은대로. ‘좋은 글을 쓰는 사람을 발굴하고, 그 글을 그릇에 맞게 정성껏 담아내는 일’이 내리막 세상에서 일하는 제 역할이라 생각합니다. 물론 누군가에게는 순진한 이상주의자처럼 비춰지겠지요. 그 덕분에 제가 요즘 가장 자주 듣는 말이 ‘나도 해 봤는데 안돼’기도 하고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내리막의 끝에 오르막이 없더라도 ‘다음 번 선수가 타석에서 시행착오를 줄이기 위해 제가 경험한 모든 실패’를 글로 남기겠다는 목표를 이룰 수 있다면 그 끝에 자조섞인 후회는 없으리라 생각합니다. (운이 좋아 성공한다면, 그 성공 스토리는 모두가 글로 남기고 싶어 하겠지요.)

이번 레터의 인트로가 이토록 장황해져 한 편의 글로 여러분께 소개되는 것은, 제가 아마추어가 아닌 프로로 ‘글밥’을 먹으며 일할 것이냐 아니냐를 놓고 고민하던 때 이상하게 제 등을 떠밀었던 ‘故 구본준 기자’의 문장들이 유난히 떠오르는 날이라 그렇습니다. 언젠가 한번은 제대로 감사한 마음을 전할 수 있는 날이 오겠지 했는데, 제게는 결국 기회를 주지 않으신 그 분께 드리는 감사 편지이자 구본준 기자의 1주기를 추모하는 글로 이 글을 대신하며, ‘내가 해 봤는데 안돼’라는 말들을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모든 ‘프로페셔널’분들께 저의 거친 글이 조금이라도 위로가 되었으면 합니다.

21번째 What We’re Reading 시작합니다.

One comment

  1. Historically completed via humans. However outcomes of the experiments on this look at showed that it is easy to fool the networks and the networks method of figuring https://www.prohomeworkhelp.com out items the usage of imaginative and prescient differs substantially from human imaginative and prescient.

댓글 남기기